어린이 도서 전체

어린이 도서 어린이 도서 전체

나의 미누 삼촌

이주민 이야기
지은이 이란주
그린이 전진경
펴낸날 2019-06-03
형태 163*228, 148쪽
정가 12,000원
ISBN 979-11-87050-93-3
  • 주제어

    이주민, 인권, 차별과 혐오

  • 대상 연령

    초3-초4

  • 수상 내역

    책씨앗 9월 추천도서
    고래가숨쉬는도서관 추천도서
    한우리독서논술 11월 필독서
    어린이출판협의회 추천도서
    경기도학교도서관 추천도서
    책이랑놀자 추천도서
    어린이도서연구회 추천도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청소년 북토큰 선정도서
    서울특별시교육청 용산도서관 6월 추천도서
    서울특별시교육청 강동도서관 12월 추천도서

  • 저자 소개

  • 지은이 이란주
    네팔 출신 이주 노동자들과 친구가 된 덕분에 인권에 대해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이주민들이 낯설고 친절하지 않은 세상에 맞서 온몸으로 부딪치며 이겨 내는 모습을 보고 용기와 지혜를 얻었습니다. 지금은 이주민을 포함한 모든 시민이 평등하게 공존하는 세상을 꿈꾸며 ‘아시아인권문화연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이주민의 삶을 그대로 담아낸 『말해요, 찬드라』와 『아빠, 제발 잡히지 마』가 있고, 함께 지은 책으로 이웃 나라 어린이들의 이야기와 문화를 담은 『안녕 아시아 친구야』가 있습니다.

    그린이 전진경
    홍익대학교에서 동양화를 공부했습니다. 다양한 재료로 드로잉하는 것을 좋아하는 그림 작가입니다. 서로를 존중하고 함께 살아가는 세상을 상상하며 그림을 그리고 전시회를 열고 있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빈 공장의 기타 소리』 『맥을 짚어 볼까요?』가 있고, 그린 책으로 『이대열 선생님이 들려주는 뇌과학과 인공지능』 『두 얼굴의 에너지, 원자력』 『책 만드는 이야기, 들어 볼래?』 『안녕, 꿈틀이』 등이 있습니다.

  • 책 소개

  •  


     

    마음의 국경을 넘어 만나는 이주민 이야기

     

    <귀를 기울이면> 시리즈의 첫 번째 이야기 『나의 미누 삼촌』은 지금 여기 한국 사회에 깊숙이 들어와 ‘우리 안의 이웃’이 된 이주민에게 일어난 일을 담고 있습니다. 아시아인권문화연대에서 일하며 이주민의 인권 문제를 오랫동안 직시해 온 이란주 저자는 현장에서 만난 실제 이주민들의 이야기를 어린 독자들에게 생생하게 소개합니다. 

    이주민이 우리 사회에 자리 잡은 지는 이미 오랜 세월이 흘렀고, 오늘날 매해 이주 노동자 5만 명이 고용허가제를 통해 우리나라에 들어옵니다. 하지만 이주민을 바라보는 비틀어진 시선과 부당한 대우는 과거와 별반 달라지지 않았고, 도리어 난민 문제를 비롯해 이주민을 향한 차별과 혐오의 정서가 널리 퍼져 있습니다. 우리는 이주민들도 나와 같은 ‘사람’이라는 당연한 사실을 너무 쉽게 잊곤 합니다. 

    마음의 벽을 넘어서는 데 필요한 첫걸음은 ‘공감’입니다. 공감하려면 먼저 상대방을 어떤 편견도 없이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아야 합니다. 이주민들이 지금 이곳에서 어떤 삶을 살아내는지, 어떤 말을 하는지 가만히 귀 기울여 보세요. 이방인이 아니라 지극히 평범한 나의 이웃이자 다정한 친구의 목소리가 들려올 것입니다. “어서 오세요, 친구들. 뚜벅뚜벅 걸어와 곁에 서 주세요.”